갤러리


갤러리


‘워터클린 살균 공기청정기’ 코로나19 예방 필수!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공기청정기 내 ‘지솔 용액’ 코로나19 바이러스의 99.9% 제거 성공 발표
-임실군청, 전주시청, 전북개발공사, 전주 한일고등학교 등 전국 공공기관 및
학교 중심 설치 이뤄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걷잡을 수 없이 확산일로인 가운데, (주)워터클린의 살균 공기청정기가 코로나19 예방에 필수요건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16일 (주)워터클린(대표 김정근) 전국총판 (유)효원(대표이사 이성순)에 따르면 워터클린은 국내 최초로 (주)GPNE의 특허물질인 지솔(G-SOL) 용액을 내장해 분사시키는 신개념의 살균 공기청정기를 출시했다.

지솔 용액은 백신이나 치료제 등과는 달리 바이러스 DNA/RNA 계열이 바뀐다고 해도 세포막 자체를 파괴하는 메커니즘으로 바이러스를 사멸시키기 때문에 다양한 신종 바이러스에 대한 대비가 가능하다는 평가다.

지난달 7일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는 지솔 용액에 대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99.9% 제거 성공을 발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국 공공기관 및 학교 등을 중심으로 워터클린 살균 공기청정기의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 최근에는 안성시청, 임실군청, 전주시청, 전북개발공사, 전주 한일고등학교 등에서 속속 설치가 이뤄지고 있다.

코로나19 처럼 신종 바이러스는 변이가 계속되고 강력해지지만 백신이나 치료제의 개발에는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 때문에 워터클린 살균 공기청정기가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효과적으로 장기간 차단하고 바이러스의 1차, 2차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유)효원 이성순 대표는 “지솔 용액은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메르스, 사스, 신종플루, 수족구와 같은 세균과 바이러스와 세균을 감소시키는 항바이러스 물질로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았다”면서, “피부 자극, 경구 독성, 안구 점막 시험 성적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가습기 살균제 불검출, 발암물질 시험 성적서도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 더 많은 공공시설 설치돼 바이러스 방역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6월15일 ‘워터클린’ 김정근 대표, ‘효원’ 이성순 대표는 의료기 전문업체 ‘레폰 메디틱’ 최창열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의 국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K-방역 시스템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왕영관 기자


출처 : 전민일보 http://www.jeon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2083